여행의 새로운 발견 - 월간 뚜르드몽드
 
 RSS 피드 2.0(XML) Rss
  게시물:695  

[2019년 08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오스트리아] | 도시 : [찰즈부르크]

 기사보기    
모차르트 선율 감상하며 알프스의 세계로
처음 방문한 오스트리아. 들머리 잘츠부르크엔 보슬비가 내려 여행자를 반겼다. 비에 젖은 몸이 이상하리만큼 상쾌하고 시
원하다. 도시 곳곳에선 모차르트의 클래식 선율이 흐르고 있었다. 처음이지만 거리와 광장이 낯설지가 않다. 콧노래가 절
로 나온다. 곧 비가 그치고 하늘이 열렸다. 오스트리아의 여정이 기대되며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2019년 08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오스트리아] | 도시 : [찰즈부르크-티롤-케른텐]

 기사보기    
감동을 4배로 즐기는 법,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의 첫 여정은 모차르트의 고장 잘츠부르크 주가 좋다. 도시 중심을 흐르는 잘자흐 강과 함께 구시가지 골목마다 
거장 모차르트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음악과 감동이 넘쳐난다. 잘츠부르크의 선율은 티롤 주에 다다르면 감동은 두 
배에 이른다. 별빛보다 반짝이는 스와로브스키로 만든 작품을 관람하고 2,657개의 금박 기와로 장식된 ‘황금지붕’과 마주하
면 티롤의 가치는 보석처럼 빛난다. 도심에서 노르트케테 산으로 20분이면 이동 할 수 있는 노르트케테 케이블카를 타고 정
상에 오르면 티롤의 주도 인스부르크가 발 아래로 펼쳐진다. 

인근 액티비티 천국 ‘에어리어 47’도 볼거리다. 영화 <007 스펙터>의 촬영지이자 기념관 격인 해발 3,050m에 있는 ‘007 엘리
먼츠’와 ‘아이스큐 레스토랑’은 만년설이 쌓인 알프스에서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만년설의 감동은 
다시 잘츠부르크의 최고봉 ‘탑 오브 잘츠부르크’를 넘어 알프스 최고의 환상 드라이브 코스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
드’를 따라 케른텐 주로 이어진다. 오스트리아 최고봉 그로스글로크너(3,798m)를 올려다보며 최고 2,571m의 구불구불한 도
로를 달릴 수 있는 이 길은 경험해 본 사람만 그 기분을 알 수 있다. 숨 막히는 질주 이후 고요한 밀슈타트 호수를 풍경 삼아 
즐기는 미르노크 산 하이킹은 오스트리아 여행의 마무리로 더없이 좋다.

글과 사진 이두용 트래블 인플루언서

​​​​​​​

[2019년 08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오스트리아] | 도시 : [티롤]

 기사보기    
알프스가 품은 보석 같은 도시, 티롤
보석보다 찬란한 땅, 티롤 주다. 오스트리아 서쪽, 위로는 독일과 아래엔 이탈리아와 접해있는 도시. 스와로브스키의 화려함으
로 빗장을 열고 인스부르크로 들어서니 2,657개의 금박으로 뒤덮인 황금지붕과 마주했다.

지붕에서 올려다 보이는 노르트케테 산은 인스부르크 여정의 또 다른 보석이다. 영화 <007 스펙터>의 스페셜 스폿 ‘007 엘리먼
츠’와 액티비티 천국 ‘에어리어 47’은 티롤 주의 오늘을 담아낸 특별한 즐거움이었다.

[2019년 08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오스트리아] | 도시 : [케른텐]

 기사보기    
알프스가 선물한 도로, 그리고 쉼
3,000개가 넘는 알프스의 봉우리들이 어깨춤을 추며 산맥을 이어간다. 그 사이사이로 능선과 계곡을 따라 절묘하게 놓인 도
로,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Grossglockner High Alpine Road). 케른텐 주로 향하는 길, 그저 차를 타고 알프스를 
질주하는 일이 대자연과 교감하는 최고의 방법이란 걸 깨달았다. 이후 케른텐 주의 숲과 호수, 고성과 전망탑에서 경험한 모
든 것들은 알프스가 사람에게 주는 휴식 같은 선물이 돼줬다.

에디팅 편집부
글과 사진 이두용 트래블 인플루언서
취재협조 오스트리아관광청, 터키항공

[2019년 08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터키] | 도시 : []

 기사보기    
터키 이스탄불 신공항 & 라운지
지난해 11월 첫 개장과 함께 올해 4월 대대적인 이전 작업을 벌인 터키의 이스탄불 신공항. 2년 전 들렀던 이스탄불 공항과 라운
지도 워낙 좋은 인상이었던 터라 이스탄불에 도착하기 전 궁금함과 함께 기대감마저 들었다. 드디어 도착. 공항의 첫인상은 ‘거
대함’이었다.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인천공항의 3.5배가 넘는 7,650만㎡의 어마어마한 면적에 놀란다.

[2019년 07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남아메리카] | 국가 : [아르헨티나] | 도시 : [파타고니아]

 기사보기    
Patagonia 빠따고니아
여행을 시작하는 이들에게는 너무 호사스런 과욕이라 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여행을 꿈꾸는 사람들이 가장 손꼽는 여
행지가 바로 남아메리카의 파타고니아가 아닐까 생각된다. 파타고니아는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걸쳐있는 일명, ‘세상
의 끝’. 지구 반대편까지 날아가서 세상의 끝을 만나는 순간, 숨이 멎을 듯한 척박하고 신비스러운 땅이 보여주는 아름
다운 절경은 죽기 전에 꼭 보아야 할 여행자의 로망이기 때문일 것이다. 

누구든지 세계에서 가장 편리하게 접근하기 쉬운 엘 칼라파테의 페리토 모레노 빙하와 호수, 거대한 풍광의 진수를 보
여주는 ‘불의 땅’,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의 고풍스러움은 여행 내내 행복했다. 8일간
의 긴 여정을 끝내고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뒤돌아보니, 함께 한 일행들의 열정은 역시 파타고니아인 처럼 지치지 않
는 강인한 거인의 모습이었다. 뚜르드몽드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9년 07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남아메리카] | 국가 : [아르헨티나] | 도시 : [파타고니아]

 기사보기    
El Calafate 엘 깔라빠떼
엘 칼라파테는 모레노 빙하 국립공원으로 유명하다. 
더욱이 아름다운 에에랄드 빛 아르헨티나 호수가 피곤한 여행자들의 몸과 마음을 상쾌하게 씻어 준다. 
아르헨티나 사람이든 칠레 사람이든 모두 청정의 땅으로 더렵혀지지 않는 순수가 남아 있는 칼라파테다.

에디팅 전준호 기자 글과 사진 안민호 롯데관광 크루즈사업본부장

[2019년 07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남아메리카] | 국가 : [아르헨티나] | 도시 : [뻬리또 모레노 글라시아르]

 기사보기    
Perito Moreno Glaciar 뻬리또 모레노 글라시아르
태평양의 습한 공기가 안데스 산맥을 넘으면서 쏟아낸 습기는 눈으로 내려 수 만 년 간 녹지 않고 쌓이면서 얼음 덩어
리가 되어 빙하의 절경을 만들었다. 
장엄하고 압도적이고 눈이 시릴 정도로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대표적인 빙하, 바로 페리토 모레노 빙하다.

에디팅 전준호 기자 
글과 사진 안민호 
롯데관광 크루즈사업본부장
다음페이지
도시 제목 내용    
메인페이지 | 회사소개 | 정기구독 | 뚜르드몽드 기사검색 | 커뮤니티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