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새로운 발견 - 월간 뚜르드몽드
 
 RSS 피드 2.0(XML) Rss
  게시물:2417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스위스] | 도시 : [베르비에]

 기사보기    
온몸으로 즐기는 베르비에식 라이프
아침 일찍 짐을 가볍게 하고 호텔을 나선다. 하이킹과 스키로 아침을 시작한다. 정오에는 마운틴 레스토랑에
서 점심을 먹는다. 식사를 마친뒤에는 스파에서 피로를 푼다. 저녁을 먹기 전, 발레 주에서 생산한 와인 한잔
을 맛본다. 해가 저물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한다. 하루의 끝, 이제 남은 것은 샬레, 아파
트, 호텔에서의 편안한 휴식이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의 하루는...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스위스] | 도시 : [알레취]

 기사보기    
알레취 아레나, 놀라움 위를 걷는 여행
알레취 빙하Alesch Glacier 위에 서면 알프스의 절경이란 게 바로 이런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거대한 얼음
을 이루고 있는 물은 아이거Eiger , 묀히 Monch 와 융프라우 Jungfrau 북쪽에서 발레 주로 흘러왔다. 알레취 
빙하를 포함한 융프라우-알레취 Jungfrau-Aletsch 빙하 지대는 201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우리는 매년 길어지는 여름과 이상 기후를 통해 지구 온난화를 몸소 느끼는 중이다...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COVERSTORY] | 대륙분류 : [유럽] | 국가 : [스위스] | 도시 : [발레주]

 기사보기    
스위스 발레주에서 만난 인생의 특별한 풍경
스위스 발레주에서 만난 인생의 특별한 풍경
스위스 남쪽에 자리한 발레주는 스위스의 자연을 더 사랑하고 즐기는 방법을 가르쳐줬다. 발레주를 떠나는 날 
이곳을 여행하기 위해서는 여유롭고 느긋한 마음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가을에 떠난 스위스 발레 
자연주의 여행...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OUTFIELD] | 대륙분류 : [북아메리카] | 국가 : [쿠바] | 도시 : [쁘라야 히론]

 기사보기    
남부 쿠바 쁘라야 히론에서 보낸 하루
8월말의 쿠바의 날씨가 그렇다. 끈적끈적한 진액이 피부 모공을 헤집고 나오는 듯한 정말 상상을 초월한다. 금
새 갈증에 지치고 지글지글 타는 뜨거운 태양은 이런 우리를 호기심 있게 쳐다보며 집요하게 따라다닌다. 쿠바
에서는 어디서나 생수를 구입할 수 있는 상점이 많지 않기 때문에 미리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큰 낭패를 본다. 
아바나를 떠나 아름다운 해변이 있는 쁘라야 히론Playa Giron 으로 향했다...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OUTFIELD] | 대륙분류 : [아시아] | 국가 : [일본] | 도시 : [오이타현]

 기사보기    
일본의 시골과 사랑에 빠지는 시간, 오이타大分
떠나기에 앞서 오이타현에 큰 기대는 없었다. 벳푸, 유후인 등 누구나 알만한 이름에, 많은 이들이 가봤을 법
한 장소. 그저 온천이나 즐기고 오자는 마음이었다. 그것으로 충분하다 싶었다. 하지만 역시 다녀 봐야 안다. 
쉬는 곳이지만 볼 것도 많았다. 끼니마다 선택을 망설일 만큼 풍성한 먹거리에는 내내 흐뭇했다. 로컬들의 여
유로운 인심과 순수한 미소에 몸도 마음도 편해졌다. 그렇게 감동하는 사이...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OUTFIELD] | 대륙분류 : [아시아] | 국가 : [싱가포르] | 도시 : [싱가포르]

 기사보기    
가장 싱가포르다운 브랜드 ‘열정’, ‘가능성'
8월 24일 싱가포르 인피니티 스튜디오 Infinite Studios에서는 싱가포르의 새로운 브랜드를 선포하는 특별한 행
사가 열렸다. 그것은 바로 비즈니스와 관광에 최적화된 싱가포르를 알리는, 관광청과 경제개발청 공동 브랜드
인 ‘열정을 가능하게 하다(Passion Made Possible)’를 공식 선포하는 Brand Launch Event가 열린 것. 그날
의 생생했던 현장을 공개한다...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ESSAY] | 대륙분류 : [오세아니아] | 국가 : [오스트레일리아] | 도시 : [태즈메이니아]

 기사보기    
태즈메이니아의 샛노란 가을
늘 그렇듯, 여행을 하기 전에는 욕심이 앞선다. ‘이왕 여기까지 온 거, 볼 수 있는 건 다 보고 가자’. 잠자리나 
음식은 내게 있어 크게 중요한 부분은 아니다. 그런데 이 놈의 투어는 늘 욕심이 난다. 부활절을 맞이하여 일주
일간 짧은 가을 방학이 주어졌고 일본인 친구 ‘하루나’와 함께 호주의 제주도라 불리는 ‘태즈메이니아’에 가기
로 했다. 태즈메이니아는 우리나라 땅덩이의 3분의 2정도 크기라, 제대로 보려면...

[2017년 10월호] | 섹션분류 : [QUESTION] | 대륙분류 : [세계 전지역] | 국가 : [세계 전지역] | 도시 : []

 기사보기    
리더스퀘스천 2017년 10월호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최근 몇 년간 한국인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나라입니다. 많은 볼거리와 한국인 입맛
에 맞는 음식, 그리고 아름다운 자연과 유쾌한 그들의 성격이 한국인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오고 있죠. 포르투
갈에서는 수도인 리스본에서 스페인 남부 도시인 세비야 로 가는 야간버스나 마드리드, 바르셀로나로 가는 항
공을 통해 이동하는 걸 추천해드리며, 제 2의 도시인 포르투에서도 마드리드까지 항공 이동이...
다음페이지
도시 제목 내용    
메인페이지 | 회사소개 | 정기구독 | 뚜르드몽드 기사검색 | 커뮤니티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